[세트] 파친코 1~2 세트 - 전2권 | 이민진 저

어디에도 속하지 못했던 자이니치들의 분노와 슬픔에서 탄생한 대작!
40%
$58.00
$34.80

배송비 기본 배송료 $5.99 입니다
반디북 서점 5.69+0.69

안내사항 해당상품은 1인당 최대 0 구매 가능합니다

상품안내

* 기본배송료 $5.69 이며 수량이 추가될 때 마다 배송비도 $0.69씩 추가 됩니다.
* 구매하기 버튼을 클릭 하여, 수량이 '0'으로 나오는 상품은 매진된 상품입니다.
* 배송을 위해 Shipping Address를 정확하게 입력하시기 바랍니다.
* 주소 오류로 인한 배송사고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배송 기간은 평균 7~10일 소요되며, 주소지에 따라 배송 기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배송은 USPS/UPS 로 나가게 되며, 모든 고객에게 tracking number가 제공됩니다.



"2017 전미도서상 최종후보작"
"역사가 우리를 망쳐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강렬한 첫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작품은 일제강점기 부산 영도에서 오사카로 건너가 4대를 걸쳐 살아온 한국인들의 파란만장한 사연들을 담고 있다. 이들이 가혹한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겪어야 했던 고난과 생존의 역사는 한 편의 영화처럼 생생하고 극적이다. 제목 '파친코'는 일본 거대경제의 한 축이면서도 사행산업이라 손가락질받는 경멸적 공간, 재일교포가 살아남기 위해 결국 뛰어들 수밖에 없었던 굴레를 상징한다.

재미교포 작가 이민진은 일본계 미국인 남편과 도쿄로 이주해 여러 명의 재일교포들과 만나면서 소설의 뼈대를 세웠다고 한다. 작가는 오랫동안 이민자로 살아온 한국인이라는 동질성을 바탕으로 등장인물들과 깊은 교감을 이뤄내면서도, 객관적 시선으로 한국 근현대사를 서술한다. 지난해 미국 내 가장 권위있는 문학상으로 꼽히는 전미도서상 최종 후보에 오르고 뉴욕타임스, USA투데이, BBC 등에서 '올해의 책'으로 꼽혀 큰 화제를 모았다.


[환불 정책]
- 모든 상품은 결제 후 환불, 교환, 취소 되지 않습니다.
- ALL TICKETS & PRODUCTS ARE FINAL SALES.
- NO MODIFICATIONS, NO REFUNDS OR EXCHANGES

상세정보 더보기

함께 보면 좋은 제품

같은 브랜드 인기 상품

Top

  • Option 1.[세트] 파친코 1~2 세트 - 전2권 | 이민진 저
    $34.80
총 합계

$0.00